2023.02.01 (수)

  • 박무서울 -0.4℃
  • 안개수원 0.7℃
기상청 제공

시민사회

안산시 청년 10명 중 3명, 청년정책 경험 없어··· “정책 정보제공 시스템 필요”

안산청년네트워크, 안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공동주관 '안산 청년정책 토론회' 개최
안산시 청년 예산 확대 필요성 강조

뉴스99 뉴스99 기자 |

2022년 1월 1일, 안산시 조직 개편을 통해 청년 관련 전담 부서인 ‘청년정책과’가 신설됐다. 기존 ‘인구청년정책팀’에서 확대된 것으로 청년 문제를 종합적으로 고민하고 소통할 수 있는 전담 부서가 생긴 것이다.

 

청년문제의 자발적·주도적 해결을 위해 안산지역 청년단체, 시민사회단체들이 구성한 네트워크 조직인 안산청년네트워크는 안산시 청년 관련 부서 확대 개편에 대해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어 안산청년네트워크는 안산시 청년정책에 대해 안산 청년들의 생각을 파악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지난해 12월 27일부터 한 달간 804명의 청년들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조사를 주관한 안산청년네트워크는 설문 결과를 공유하고, 지역 청년들의 욕구와 수요에 맞는 청년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다양한 청년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자리를 마련했다. 안산청년네트워크에서 안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공동주관으로 3일 오후 7시 스페이스오즈에서 ‘안산청년의 삶을 담은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한 것이다.

 

경기내일스퀘어안산 상상대로 문지원 센터장이 사회자 역할을 하고, ‘안산청년 정책의견 설문조사' 결과를 안산청년네트워크 윤유진 운영위원장이 발표했다. 이어 ’청년 주거‘에 대해 반값주거비실현 안산운동본부 박범수 대표가, ’청년 노동‘에 대해 안산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임윤수 교육부장이, ’청년 여성‘에 대해 경기청년유니온 이하은 위원장이 패널로서 토론에 임했다.

 

윤 운영위원장의 발표에 따르면 안산시에서 공식적으로 추진 중인 28개 청년정책을 전혀 경험한 적이 없다라고 29.7%의 청년이 답변했다고 한다. 참여해 본 적이 있는 정책의 순위는 ‘청년의 날 기념행사’, ‘청년기본소득 지급’, ‘청년소통공간 상상대로’, ‘청년 희망키움통장’으로 이어졌다. 청년정책에 참여했다고 답변한 청년들 중 82.2%는 ‘만족’한다고 평가했고, 청년정책 분야의 중요도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의 25.5%가 ‘고용확대, 일자리질 향상’를, 25.0%가 ‘주거생활 지원’이라고 답해 다수 청년들의 고민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답변의 이유에 대해 491건의 주관식 응답이 있었는데 다수를 차지한 키워드는 ‘코로나와 구직난’, ‘경제적 안정’, ‘생존’, ‘모두에게 해당되는 일’ 등으로 나타났다.

 

윤 운영위원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하며 응답자 10명 중 3명이나 청년정책에 전혀 참여해본 경험이 없는 상황이고, 그 이유로 38.5%가 정책에 대한 정보를 몰라서라고 답변했다는 것을 강조했다. 따라서 ‘청년지원센터’, ‘온라인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정책 정보 제공을 위한 체계가 필요하고, 다수 청년들을 포괄할 수 있는 보편적이면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2022년 계획된 안산시 청년정책 예산을 분석한 결과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청년기본소득 지급’,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조성’, 세 가지 정책이 전체 예산의 62.9%나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 36개 정책 추진에 겨우 37%의 예산을 쪼개 쓰고 있는 상황을 지적했다. 이런 상황으로 인해 다양하고 폭넓은 청년정책을 실행할 예산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또 안산시 청년 예산 확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반값주거비실현 안산운동본부 박범수 대표가 ‘청년주거비 문제 해결을 위한 타 시도 사례’들을 발제하며 “안산 시민 2,300여 명의 서명으로 제출된 ‘무주택청년 반값주거비 지원 조례’가 의회에서 발의되고 통과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신도시개발에 있어 공공주택의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점, 청년주거 전담부서와 인원 확충이 필요하다는 점을 대안으로 제안하기도 했다.

 

안산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임윤수 교육부장은 ‘안산스마트허브 청년노동자를 중심으로 본 지역 청년노동’ 현황에 대해 발제하며 ‘안산시 일하는 청년에 대한 전반 실태조사’, ‘청년노동자 네트워크 구축’, ‘제조업 청년노동자에 대한 집중 지원’, ‘일하는 청년들의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상시 지원체계 구축’ 등 다양한 정책을 제안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경기청년유니온 이하은 위원장이 여성 청년의 현실에 대해 다양한 측면으로 분석하며 ‘결혼’을 전제하고, ‘출산·육아’, ‘4인 가족’ 중심의 시각으로 여전히 제한적인 기존의 여성 정책의 한계를 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1인 가구’나 ‘비혼 가구’ 등 새로운 형태의 가족 구조로의 변화에 따른 정책, 여성들이 소외되지 않을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